푸른 길목에 담긴, ‘설렘’의 포구들 - 삼척

푸른 길목에 담긴, ‘설렘’의 포구들 - 삼척

여행/취미

푸른 길목에 담긴,
‘설렘’의 포구들

삼척

삼척의 외딴 포구를 찾는 길은 떨림이 있다. 호젓한 포구와 어우러진 7번 국도 나들이는 자맥질하는 굽잇길이 뒤엉켜 설렘을 만들어낸다. 삼척의 ‘푸른’ 우체국들은 바다향 묻어나는 길목에 들어서 있다.

글. 서영진(여행 칼럼니스트)

푸른 길목에 담긴, ‘설렘’의 포구들 - 삼척
2019.07

강원도 삼척의 포구는 번잡한 서울에서 멀어서 좋다. 동해시까지 쭉 뻗었던 해안도로가 삼척에 들어서면 뱀처럼 요동치는 것도 스릴 넘친다. 포구마을 등대에 기대 아득히 고깃배를 응시하면 고요한 상념은 동행이 된다. 일상이 권태로울 때, 비린내 나는 포구에는 삶의 충동이 배어난다.





붉고 푸른 지붕으로 단장된 삼척의 포구마을




천연색으로 산책로를 채운 삼척 장미공원


바다와 어깨를 나란히 하고 이어지는 새천년 해안도로



푸른 바다와 맞닿은 우체국


삼척의 우체국들은 미역향 묻어나는 바다와 맞닿아 있다. 정라, 임원, 호산 우체국은 삼척의 푸른 바다에 기댄 우체국들이다. 정라우체국은 비좁은 계단길 사이, 추억의 언덕길이 남아 있는 정라항 골목과 연결된다. 임원우체국은 생동감 넘치는 삼척의 포구와 만나는 곳이다. 회타운 골목이 들어선 임원항에서는 고깃배들이 새벽 경매에 맞춰 항구에 생선들을 풀어놓고 홀연히 떠난다. 호산우체국은 작은 삼척 포구들의 둥지 역할을 하는 곳이다. 우체국으로 향하는 길목에는 삼척 최남단의 고포항, 아늑한 해변카페를 간직한 노곡항, 돌미역이 많이 나는 비화항이 옹기종기 매달려 있다.

7번 국도 드라이브는 삼척 맨 아래 매달린 고포항에서 출발한다. 큰 마당만한 포구는 강원도와 경상북도로 갈린다. 골목을 기준으로 붉은 벽돌집은 강원도 삼척에 속해 있고, 흰벽돌집은 경북 울진 소속이다. 문패에 붙은 전화번호와 주소도 다르다. 고포항에서 북쪽으로 이어지는 해안도로는 고포 해수욕장, 월촌 해수욕장 등 외딴 해변을 스쳐 지난다. 




장호항은 아늑한 해변과 어촌체험으로 인기 높은 마을이다.



삶의 향기 묻어나는 외딴 포구


고요한 포구를 감상하고 싶다면 장호항이 내려다보이는 언덕 위에 숙소를 잡는다. 모래 해변과 포구, 등대가 어우러진 장호항은 소박한 어촌체험 마을로 인기를 끄는 곳이다. 한여름이면 투명 카누 체험 등 진기한 바다체험이 펼쳐진다. 장호항 인근의 갈남항은 고깃배 한두 척과 그물 손질하는 촌부의 모습이 어울리는 포구다. 갈남항 앞바다에 월미도라는 무인도가 있는 것도 반갑다.

맹방해수욕장은 단아하고 사연이 넘치는 해변으로 운치를 더한다. 영화 ‘봄날은 간다’에서 음향 엔지니어인 상우(유지태)와 라디오 PD인 은수(이영애)의 사랑에 금이 가기 시작할 즈음, 소리채집을 위해 찾은 곳이 바로 맹방해수욕장이다. 명사십리와 우거진 송림을 자랑하는 맹방해수욕장은 삼척시 근덕면으로 넘어가는 한재에서 아득하게 내려다보인다. 

삼척 시내에 들어서면 정라동 골목을 배회하는 것만으로도 가슴이 설렌다. 횟집 간판들 너머로는 멀리 정라동 언덕이다. 항구의 배경처럼 다닥다닥 붙은 언덕 위 집들은 포구가 비대해졌어도 옛 정라항 시절의 모습 그대로다. 사람 한명이 간신히 지나는 미로 같은 골목길을 서성거리는 게 삼척 포구 여행의 즐거움이다. 언덕에 앉아 포구를 바라보면 미역향 가득한 바다내음이 빛바랜 담장 너머로 스며든다. 




새천년 해안도로 산책로에 오붓하게 마련된 바닷가 벤치



선홍빛 장미화원 너머 해변 산책


푸른 삼척 여행에는 ‘선홍빛’ 감동이 더해진다. 오십천교에서 삼척교까지는 물감을 흩뿌린 듯 온통 천연색 장미 세상이다. 국내 최대인 삼척 장미공원은 다소 성기고 투박해 정감이 간다. 222종 장미, 15만 주를 심어놓은 장미공원은 천만 송이가 넘실대는 매머드급 화원이다. 이곳 로즈가든의 장미 향연은 봄부터 여름까지 강변을 따라 덩굴처럼 이어진다. 슈왈츠아로마, 아베마리아, 핑크퍼퓸 등 이름도 이국적이고 낯설다. 아직 봉우리를 열지 않는 수줍은 장미부터, 만개 뒤 고개를 떨군 것까지 표정도 제각각이다. 덜컹거리는 소리에 시선을 돌리면 공원 위로는 삼척의 명물인 바다 열차가 지난다. 공원 어느 벤치에서 숨을 돌리던 오십천의 산들바람이 이마를 어루만진다. 장미공원은 삼척의 걷기 좋은 길과 맞닿는다. 관동팔경인 죽서루를 뒤로하고 바다로 이어지는 산책로는 새천년 해안도로까지 연결된다. 길목 곳곳에 전망대를 만들었고 벼랑 아래 해안까지 쉼터를 꾸몄다. 길을 걷다 지치면 나무 의자에 앉아 발을 감쌀 듯 튕겨오는 파도와 마주할 수 있다. 새천년 해안도로 산책길은 소망의 탑을 지나 비치조각공원까지로 넉넉하다. 조각공원에서는 주말이면 어두운 조명 아래 파도 소리가 어우러진 야외음악회가 열린다.

우정사업본부는 현장에서 추천한 여행명소들을 담은 ‘집배원이 전해 드리는 여행’ 책자를 내놓았다. 책자에는 가족과 함께 떠날 만한 계절별 숨은 여행지들이 알차게 실려 있다. 여행책은 우체국에서 구할 수 있으며 ‘우체국과 여행’ 앱을 통해서도 무료로 찾아볼 수 있다. 



‘집배원이 전해 드리는 여행’ 둘러볼 곳


부남해변





부남해변은 웬만한 지도에도 나오지 않는 삼척의 숨겨진 해변이다. 맹방해수욕장과 공량왕릉 사이, 근덕면 부남리 바닷가에 소담스럽게 담겨 있다. 백사장 길이는 400m, 폭은 50m 정도로 인근에 갯바위가 어우러져 바다는 잔잔하고 운치를 더한다. 사람의 손길에 훼손되지 않은 자연 그대로의 해변으로 여름 시즌에는 주간에 무료로 개방한다.


갈남마을과 해변 산책길





갈남마을은 고요하면서도 탁 트인 삼척의 바다를 만끽할 수 있는 곳이다. 원덕읍에 위치한 마을은 동해안 일출의 숨은 명소이기도 하다. 에메랄드빛 바다를 간직한 작은 어촌은 현지 주민들의 삶이 녹아들어 있으며 주변으로는 해안선을 따라 산책로가 이어져 한적한 발걸음을 부추긴다. 어촌마을 체험, 해변 레포츠 체험이 가능한 장호항과도 지척에 있다. 



환선굴





대이리 동굴지대의 환선굴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규모가 큰 석회동굴로 총길이가 6.5㎞에 달한다. 종유석, 석순 등이 빚어낸 만물상, 오백나한 등 독특한 석회 지형을 만날 수 있다. 환선굴 곳곳에서 폭포와 계곡과 조우하는 것도 여름의 상쾌함을 더한다. 환선굴에는 40여 종의 동굴 동물들이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동굴 초입에는 너와집, 굴피집 등이 재현돼 있다.


이전 다음 글보기
이전글 청아한 호수와 숲에 의지하다 - 충주
다음글 다음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