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지역 우체국,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으로 지역사회와 공감

전남지방우정청

전남지방우정청(청장 강도현)은 지난해 지역 내 소외계층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쳐 지역사회와 공감하는 따뜻한 기관으로 자리매김하였다.

 

광주전남지역 우체국 500여 명의 행복나눔봉사단 등은 46천여만 원의 재원을 활용하여 복지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대상자룰 발굴하여 지원하고, 홀몸 어르신 무료급식 활동, 사회복지시설 생필품 전달, 소년소녀가장 생활비 지원 등 많은 봉사활동을 전개하였다.

 

지역주민과 가장 가까운 위치에 있는 집배원, 우체국FC를 통해 복지혜택에서 제외된 복지사각지대의 대상자들에게 집수리, 병원비 지급 등으로 지난해 65명에게 7천여만 원을 지원하였다.

 

지역사회와 적극적인 소통을 위해 우체국 작은대학을 열어 스마트폰 활용, 천연제품 만들기 등 다양한 강의를 무료로 진행해 지역 어르신 등 180여 명이 즐겁고 알찬 시간을 보냈다.

 

아이들을 위한 봉사활동으로는 27개 지역아동센터와 협약하여 소원우체통을 운영했으며, 우체통에 소원편지를 보낸 635명의 아이들이 원하는 선물과 우체국 산타를 만날 수 있었다.

 

또한,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을 위한 만원의 행복보험가입도 지원했다. 만원의 행복보험은 소외계층의 재해사고 보장을 위해 우체국이 일부 보험료를 부담하는 공익형 상해보험으로 지난해 우리지역에서 3,514명이 가입하였으며, 영광우체국에서는 한빛원전과 협약을 맺어 1,000명에게 무료가입의 혜택을 제공했다.

 

전남지방우정청 윤석일 운영지원과장은 “2019년 기해년에도 지역사회 소외계층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줄 수 있도록 더 많은 재원을 확보하여 수혜자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지난 방송 보기
2018년도 KCSI 20년 연속 1위 인증식

2018년도 KCSI 20년 연속 1위 인증식

2018 대한민국 우표전시회 생방1부

2018 대한민국 우표전시회 생방1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