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정사업 종사원 건강증진 협력체계 구축

우정사업 종사원 건강증진 협력체계 구축

우정사업본부뉴스

우정사업 종사원
건강증진 협력체계
구축

우정사업본부(본부장 직무대리 정진용)와 근로복지공단(이사장 심경우)은 광화문우체국에서 우정사업 종사원의 건강증진을 위해 건강검진 비용 할인, 공무상 재해 시 특화된 의료지원 서비스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우정사업 종사원 건강증진 협력체계 구축
2019.10

맞춤형 건강검진, 재활치료, 직장복귀 프로그램 등 지원


맞춤형 건강검진 최대 60% 할인


우정사업 4만여 종사원과 그 가족들은 근로복지공단에서 운영하는 전국 10개 병원 중 7개 병원(인천병원, 안산병원, 순천병원, 창원병원, 대전병원, 태백병원, 동해병원)에서 맞춤형 건강검진을 최대 60% 할인된 비용으로 받을 수 있다. 체성분, 간 기능, 심혈관계, 심전도, 혈액학 등 기본검진은 물론 뇌졸중 등 정밀종합검진도 받을 수 있다. 이날 협약식에서 정진용 우정사업본부장 직무대리는 “이번 협력체계 구축으로 전국의 모든 우정사업 종사원들이 거주지와 가까운 곳에서 편리하게 수준 있는 의료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면서 “안전사고 위험과 감정노동에 노출돼 있는 우정사업 종사원들의 건강 예방에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공무상 재해 시 특화된 의료지원서비스도 전국 9개 병원(인천병원, 안산병원, 순천병원, 창원병원, 대전병원, 태백병원, 동해병원, 대구병원, 경기요양병원(화성))에서 원활하게 받을 수 있다. 집배원이 우편물을 배달하다 안전사고로 인해 골절이 발생하였을 경우 근로복지공단 직영병원에서 집중재활 및 직업재활 서비스를 별도의 비용 없이 제공받을 수 있다.근로복지공단 심경우 이사장은 “공단 직영병원의 건강예방서비스 지원 및 재해공무원에 대한 재활서비스 제공 등을 통해 우정사업 종사원의 건강증진과 사회안전망 강화를 위해 우본과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직원 건강과 감정노동 보호를 위한 종합계획 추진


그동안 우정사업본부는 산업안전보건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미세먼지 대비 직원 건강과 정신건강 및 감정노동 보호를 위한 세부 추진사항을 마련해 추진하고 있다. 또 최근 증가하는 질병·자살 예방을 위해 산업안전보건 전문가를 채용해 체계적으로 관리를 강화하고 있다.현장의 안전관리를 위해 위험성 평가 등을 통해 위해요소를 제거하고, 집중국·물류센터의 안전관리 이행실태도 점검하고 있다. 우정사업 종사자들이 건강검진을 조기에 수검하도록 하고 있으며, 정신건강 관리를 위해 정신건강 증진·감정노동 보호계획도 시행하고 있다.

한편 우정사업본부는 한국원자력의학원과도 지난 1월 18일에 업무협약을 체결해 우정사업 종사원이 방사선의학 특화 진료·검진·상담 서비스를 받고 있으며, 전국 우체국에 자살예방 대응반(778명)도 운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