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우체국 서용현 집배원, 화재 초기 진압으로 큰 불 막아
2019.06

전남지방우정청

 목포우체국(국장 강기병서용현 집배원(40)이 배달 중 발견한 화재를 신속한 신고와 대응으로 큰 피해를 막은 사실이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서용현 집배원은 지난 달 30 오후 2시경 우편물 배달을 위해 신안군 지도읍 소재 원태천에서 오룡마을 방향으로 이동하던 중 밭에 불이 난 것을 발견했다. 불은 발화 지점에서 5~6m까지 확산되고 있어 대형 화재로 번질 수 있는 긴급한 상황이었다.

 

서 집배원은 즉시 119센터에 신고하고 소방대원이 도착하기 전까지 불길이 번지지 못하도록 주변을 정리하는 등 직접 화재 진압에 나서 큰 피해로 번질 수 있는 화재를 초기에 막았다.

 

서 집배원의 용감한 행동은 당시 현장에 출동했던 소방대원이 국민신문고에 감사와 칭찬의 사연을 올려 알려지게 되었다.

 

서 집배원은 당시 상황을 떠올리며 큰 불로 번지는 것을 막아야겠다는 생각뿐이었다화재를 예방할 수 있어 뿌듯하고 앞으로도 더 세심하게 업무를 수행하겠다고 밝혔다.